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18:40

  • 박스기사 > 단체탐방

여성문화회관 '소리새'

"우리소리 맥을 잇는 축이 되겠다"

기사입력 2010-09-16 10:1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우리한테는 재미있게 소리를 배웠으니 즐거움을 나눠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어요. 그래서 모두 흔쾌히 봉사활동을 나서죠. 우리 소리를 알리는 것과 즐거움을 나누는 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이예요.”


 


세상에는 온갖 음악이 있지만 가장 깊숙한 마음을 울리게 하는 건 몸속에 배인 우리 가락이 아닐까 싶다. “우리 소리만큼 심금을 울리는 소리가 또 있을까요?” 송파여성문화회관 판소리민요 봉사동아리 소리새가 말했다.


 


2008년 3월 24일 창단된 소리새는 현 FM국악방송 ‘이정일의 우면골 일요마당’과 한국종합예술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이정일 선생이 이끌고 있는 봉사동아리다. 이 선생을 중심으로 송파여성문화회관 강좌 판소리민요 수강생들이 모여 지역 내 어르신 위문공연과 경로잔치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소리새 봉사단장 김은영 씨는 “선생님이 워낙 국악이벤트를 많이 하시는 분이기 때문에 따라다니면서 많이 배운다”면서 “소리는 우리에게 활력소이기 때문에 즐거움도 나누고 우리소리를 보급하는데도 의미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김 단장은 취미로 국악을 시작해 10년 째 소리를 배우고 있는데 “판소리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로 등록되어 있을 만큼 뜻 깊은 국가의 소리”라며 자긍심을 드러냈다.


 


소리새 단원들에게 우리 소리는 의미가 각별하다. “가요에도 마음에 와 닿는 가사가 있듯이 마음에 와 닿는 소리가 있다”는 김 단장은 “소리가 마음에 진 응어리를 풀어주는 치유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소리로서 고된 생활을 이겨낸 조상들이 지혜로웠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경험을 통해 얻은 즐거움이 듣는 이에게도 전달될 것이라 믿는다”며 “누군가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건 큰 기쁨이다. 그건 해보지 않으면 모르기 때문에 해본 사람들이 더 봉사에 빠지는 것”이라고 했다.


 


소리새는 공연봉사활동을 나설 때면 제대로 된 옷차림을 갖추고 무대에 선다. 마음가짐과 옷차림을 동일시하여 비중을 두고 흥겨움이 노는 걸로 여겨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김 단장은 “우리 소리, 전통 문화가 쉽게 여겨지는 게 싫어 우리부터 귀중하게 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덧붙여 “소리새가 지역을 위한 봉사자, 전통문화 사절단, 공연을 통한 기쁨 전수자로서 흥겨운 우리 소리의 맥을 잇는 한 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황상희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