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행정 경제 | 문화 | 사회 | 사설 | 인물 | 특집 | 박스기사 | 지방선거 | 최종편집 2021.11.29 13:46   
행정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2021 송파문
제20기 송파구
송파구자원봉사센
송문라이온스클럽
정락신협 온세상
잠일초, 재난대
잠일초 사이버폭
코로나19 피해
송파쌤(SSEM
송파와 함께 하
송파구시설관리공
국제로타리 36
남이섬 ‘송파
송파구 일자리
군대와 사회 속
사)세계호신권법
소국 한 송이
건강보험 미가입
오금공원 배수지
풍납동 토성 ‘
 
뉴스홈 >기사보기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 주민 약속 반드시 지켜져야

[2021-09-30 오후 4:50:00]
 
 

서울시,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 사업에 주민 의사와는 달리 공공분양 등 추진

문화체육시설 전무 주민설명회·도시공동건축위원회 심의 내용과도 상충

박 구청장, “당초 계획대로 부지개발 이행하고, 책임 있는 정책 펼쳐야

지난 53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해 적극 건의에 나선 박성수 송파구청장(왼쪽)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지난
29일 서울시가 추진 중인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과 관련, “주민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책임 있는 정책을 펼쳐달라고 촉구했다.

박 구청장은 지난 27일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과 관련한 관계부서 긴급회의를 주재한 후 서울시는 송파구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당초 계획대로 부지개발을 이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파구에 따르면,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사업(가락동 162 일대)은 주택 공급과 공공기여부지를 활용한 복합공공시설 조성을 골자로 한다. 구체적으로 보면, 그동안 신혼희망타운, 공동주택 건립과 함께 공공기여부지를 활용한 주민소통시설 및 문화체육복합시설을 조성하는 공공개발계획으로 추진되어 왔다.

지난 40년 간 기피시설인 구치소로 인해 불편을 겪어온 인근 주민들은, 올해 3월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 사업이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며 본격적인 개발이 가능해지자 주변 환경 개선은 물론, 주민이 원하는 편의 및 문화시설 확충 등을 기대해 왔다.

이에 박성수 송파구청장도 지난 5월 가진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면담에서 공공기여부지 도입시설에 대한 주민 요구사항의 반영 등을 건의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공동주택 용지에 민간분양을 추진하겠다는 당초 계획과 달리 토지임대부주택, 장기전세주택 등 공공분양 및 임대로 전환하고, 공공기여부지는 문화체육복합용지임에도 불구하고 관련 시설 건립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그동안 추진되었던 주민설명회, 도시공동건축위원회 심의 내용과도 상충한다.

또한 지난 4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가 송파구 공약 중 하나로 내세운 성동구치소 이적지 문화복합시설과도 배치된다.

이에 대해 해당 지역 주민들은 강력하게 반대 의견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송파구의원들도 성동구치소 이적지 공공분양·임대 전환추진 반대 및 문화체육시설 건립 건의안을 지난 16일 본회의에서 의결하고 건의문을 서울시에 발송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행정에 대한 주민의 신뢰는 일관성에서 비롯된다서울시는 송파구민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고, 원하는지를 다시 검토해 당초 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송파구는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의 원안 이행을 위해 송파구민, 송파구의회와 힘을 모아 서울시에 지속적으로 강력 촉구할 계획이다.

송파신문사(songpanews@naver.com)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거여2동 ‘생활사진 공모전 사진전시회
법무부 서울동부보호관찰소, 전자감독
이황수, 송파 반려견 놀이터 개장식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 본
이황수, 제8회 한성백제마라톤 대회
이황수, 제30회 구청장기 배드민턴
중소기업 근로자 내 집 마련 기회
산모와 아이의 책읽기 습관을 위한 북
이정인, 서울시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
송파구, ‘대한민국 일자리어워드‘ 중
감동뉴스
결혼이민자 위한 ‘한글학교’ 개강
깜짝뉴스
 
서울특별시 송파구 양재대로71길 38 2층 (05637) | Tel 02-416-2020 | Fax 02-409-9064
Copyright ⓒ 송파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ongpa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