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행정 | 경제 | 문화 | 사회 사설 | 인물 | 특집 | 박스기사 | 지방선거 | 최종편집 2021.10.15 19:36   
사회
 전체
 사회
 투고
  가장많이본뉴스
국제소롭티미스트
송파월드장학재단
위례선 트램 연
강서도매시장,
코로나19 극복
건협 서울강남지
고독사 예방을
건협, 제26회
송파구시설관리공
제1회 청소년
청소년 문화홍보
병역의무 이행
문화체육관광부
가락본동주민센터
주)아세아방재,
박성수 송파구청
옛 성동구치소
특립독행, 굿윌
옛 성동구치소
송파정책연구회
 
뉴스홈 >기사보기
삼전도비 붉은색 래커로 훼손

[2007-02-09]
 
 
 

앞면에 ‘철’ ‘370’-뒷면 ‘거’등 낙서

경찰, 비석 철거 주장 개인 소행 수사

 

우리 역사의 치욕의 상징물로 사적 제101호로 지정된 송파구 삼전동 소재 삼전도비가 누군가에 의해 붉은색 래커로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송파경찰서는 7일 삼전도비 앞·뒷면에 붉은 페인트로 낙서가 돼 있는 것을 송파구청이 발견, 수사의뢰를 해 옴에 따라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삼전도비 앞면에는 한글로 ‘철’자와 ‘370’이란 숫자가, 뒷면에는 ‘거’, ‘병자’ 글자가 붉은색 래커로 비석 전체에 크게 씌여져 있다.

 

경찰은 2일 밤 순찰을 돌 때 아무런 훼손이 발견되지 않았고, 5일 오전 9시30분쯤 페인트 칠이 발견됐다는 비 관리사무소 측의 진술에 비춰 누군가가 2일 밤부터 5일 새벽 사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370’은 삼전도비가 건립된 지 370년 됐다는 뜻인 것 같고, 앞과 뒤에 ‘철’ ‘거’, 병자호란을 뜻하는 ‘병자’란 글자가 씌여진 점으로 미뤄 삼전도비 철거를 주장하는 극우주의자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전도비는 1636년 병자호란 때 청나라 태종이 조선 인조로부터 항복을 받은 뒤 자신의 공덕을 자랑하기 위해 세운 높이 5.7m, 너비 1.4m 크기의 비석. 한문과 만주 글자, 몽골 글자 등 세 나라 글자로 새겨져 있다.

이윤희기자(hugguk@naver.com)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국민연금 가입자 중 사각지대 18.4
‘개말라’ ‘뼈말라’ 신경성식욕부진
국민연금 사업장 체납액 총 2조3천억
국민연금 출산크레딧, 남성 2,450
국민연금기금의 죄악주 투자 2020년
디지털돌봄사업 온리톡톡 ‘스마트 봉사
컨텐츠 관리 역량 몰아줘도 감당 못하
박성수 송파구청장, “옛 성동구치소
주)아세아방재, 한국건축산업대전 ‘내
박성수 송파구청장 “부동산시장 안정화
감동뉴스
결혼이민자 위한 ‘한글학교’ 개강
깜짝뉴스
 
서울특별시 송파구 양재대로71길 38 2층 (05637) | Tel 02-416-2020 | Fax 02-409-9064
Copyright ⓒ 송파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ongpanews@naver.com